한국 선사상의 가르침

오이겐 헤리겔이 지은 책활쏘기의 선(정창호 옮김걷는책, 2017)’ 의 내용 중 아래와 같은 문구가 있다

해야 할 것에 대해 생각하지 마십시오. 어떻게 하면 될지를 궁리하지 마십시오. 쏠 때는 쏘는 사람 자신도 모르게 쏘아야만 흔들림이 없습니다. 활시위가 엄지손가락을 순간적으로 베어버린 듯이 되어야 합니다. 다시 말해 오른손을 의도적으로 열어서는 안 됩니다!” 

책의 내용 중 이런 내용이 많다. 쏘겠다는 의도 없이 쏘아야 하는 상황의도 없는 행함. 과연 이해가 되는 내용인지 처음 읽을 때는 상당히 그 뜻을 헤아리기 위해 노력을 했다

다년간 한국 () 사상 수련을 통해 내 안의 우주, 내 안의 참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는 연습을 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그 문구를 생각해보니 그 뜻이 살아 돌아오는 것 같다. 결국, 가장 최고의 행위는 내 안의 그것에게 맡겨야 한다는 뜻이다. 의도가 없다는 것은 결국 개체성의 의도를 전혀 가지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개체성의 죽음은 곧 전체성의 부활이다

몸의 근육을 통해 드러나는 반응들, 다우징을 통해 알 수 있는 초감각적 지각이 이에 해당한다

궁도의 핵심 또한 꼭 명중을 하고야 말겠다는 의지로 완성되는 것이 아닌 활과 목표물과 내가 하나 됨을 통해 자연스레 이루어지는 하나의 과정일 뿐일 것이다

상대방을 보지 않고 공만 보고 뛰다 보면 어느 순간 나와 라켓과 공이 하나가 되는 순간이 옵니다.”_현정화 선수(같은 책, 맺음말옮긴 이

상대방을 꺾겠다는 생각이 아니라, 지금 내가 이 순간에 온전히 집중하고자 하는 대상과의 합일이 곧 최고 수준의 결과를 드러낸다. 상대방을 꺾고 금메달을 따겠다는 앞선 생각이 아닌 지금 이 순간에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집중을 하는 것이다. 공만 보고 뛰다 보면 어느새 가장 자연스러운 동작, 이미 공이 어디로 올지 안다는 듯 몸이 나를 이끄는 몰입의 상황이 온다는 것이다

삶 또한 같은 맥락에서 볼 수 있다. 나와 우주와 나의 목표가 셋이 아닌 하나라면? 어떻게 도달할지가 문제가 아니라 이미 도달한 내가 어떻게 그것을 드러낼지가 질문이 된다. 접근방식이 근본적으로 바뀌게 되는 것이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