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 January 2018

Evidence-based Contemplative Practice: Body Knows.

‘Applied Kinesiology’ pioneered by Dr. G. Goodheart and ‘bevavioral kinesiology’ developed by Dr. J. Diamond shares the common denominator in essence, which is the fact that body knows things at a level far below conceptual consciousness by signaling through muscle strength. This particular awareness of body seems to be able to recognize things that cannot be perceived by sensory-based data and interpretations. The discovery of this body-awareness is closely linked to the term ‘Extrasensory perception(ESP)’. It occurs independently of the known sensory processes including mental reasoning and interpretation.

????? ᅵᆼ_Strength

???? 징_O-ring

If this perception of ‘deeper consciousness’ or ‘out of ordinary knowledge’ proves to be real and factual, it can definitely be the way to enter ‘tabular-rasa’ of a clear vision for acquiring the higher knowledge. For example, when engaged with ESP, space is not just space but it is a field that is filled with various kinds of forces at play. Exploring the ancient architectures around the world, it has been revealed that the placement of sacred buildings such as temples and tombs are precisely disposed and dimensioned according to the effective forces on-site.

Screen Shot 2017-01-27 at 4.37.09 PM

‘Seeing deeper’ leads to more authentic and proper results. The same mechanism of perception can be applied to self-realization. By being sincerely aware of this perceptive force within and letting it out as it wishes, one comes to the extraordinary territory of clear vision and mindfulness that views the world-as-it-is, which is ‘spiritual’ in its essence.

Ekstasis: Displacement of perception and its connection to spatial understanding

Abstract for ACSF10th 2018

<Ekstasis: Displacement of perception and its connection to spatial understanding>

We shall not cease from exploration And the end of all our exploring Will be to arrive where we started And know the place for the first time.

– T. S. Eliot, The Little Gidding –

Ékstasis(ἔκστασις) is known as the Ancient Greek word for ecstasy, meaning “to be or stand outside oneself, a removal to elsewhere”(ek- “out,” and stasis “a stand, or a standoff of forces”). Quoting Karen Armstrong, ekstasis is a “stepping out” from a habitual, self-bound consciousness that enabled man to apprehend a reality that is called “god”. Continuing phenomena around religious pilgrimages show the subtle preservation of such idea in life in order to search for moral or spiritual significance and awakening. It becomes clear that a proper ‘ekstasis’ is in connection to the domain of consciousness, or more accurately saying, a perception that human being is capable of exerting, when the individuality is displaced, leaving one to remain out of any sensorial realm.

In this paper, I would like to put an emphasis on the meaning and a actual working of ‘ekstasis’ on human perception and its bond to spatial understanding. As its definition clearly states, it is an act of dis-placing one’s own individuality and letting a concealed reality come onto the surface. The displacement is in this sense a legitimate tool for one to be engaged in an authentic self, a sacredness within which has been veiled by customs and biases.

Anchoring the notion of ’Ekstasis’ in the idea of displacement leads to the term called “Extrasensory perception”. By looking at the etymology of it, it is a perception that is engaged when one successfully steps out(extra) of sensory-dominated perception. Closing down ordinary modes of perception opens up the extraordinary perception that sees the nature as it is.

The research on the kinesiological response from bodily muscles shows the associative evidence whether this extrasensory perception is palpable. As the well-known psychiatrist and physician, David R. Hawkins says, this body-perception may be a form of communal consciousness, spiritus mundi or a database of consciousness. A body knows what is good and bad at a level outside of a current consciousness and is able to signal its knowledge through a simple muscle strength or movement. A practice called “dowsing” is based on the same mechanism of such “already in- built” system of knowing through a body. The historical evidence of its application in wide fields of exploration shows its distinctive usefulness when finding out something out of a rational consciousness.

1.jpg

What the extrasensory perception geared by body signals can reveal in nature is quite remarkable. The invisible realm becomes visible(measurable). The myth turns into the real. The mysterious settings of ancients architecture suddenly emerge as the clear-cut case of inevitables. Mounds, cairns, dolmens, stone circles, temples, and churches are revealed to be in proper resonance with the effective forces at play. Whether it is ‘earth magnetic field’, ‘spirit lines’, ‘dragon currents’, ‘song paths’ and ‘astronomical alignments’ or not, what is more important is to see the authentic picture of space before culturally biased naming and be genuine about the facts. This is what the understanding of a concept ‘architecture’ in ancient Greek meant, a mode of disclosive looking into the origin or the root of all-that-is.

Final.jpg

생기3개 측정도 .jpg

Proper displacement leads to proper perception which then bears proper architecture. It is about making oneself ‘extra’, taking a spiritual journey as a pilgrim to tabular rasa where one would find the essence, a sacred picture of man’s relation to the universe by becoming a true architect.

지눌의 신(信)

지눌의 신(信)

범부가 자신의 불완전성에도 불구하고 현재 있는 모습 그대로의 상태에서 앞으로 수많은 수행 단계들을 거쳐 도달해야 할 부처의 상태를 앞당겨 이미 자신의 것으로 긍정하는 용기라는 것이다.

지눌의 선사상, 길희성 지음, 소나무(동양사상문고), 2015(3쇄), p.58

‘실증’의 중요성

존재에 대한 실증적 확인은 종교적 행위이며 본질을 깨닫기 위한 핵심적인 방법이다. 실증 없이 무언가를 정확히 안다는 것은 불가능 하다. 모든 감각적, 감성적, 정서적 문제들은 바로 이 ‘실증’ 앞에서 무릎을 꿇게된다. 그리고 다시금 자유로이 날개를 달고 날아오른다. 인간으로서 누릴 수 있는 축복을 축복으로 받아들일 수 있으려면 바로 이 ‘실증’을 통해 참에 대한 이해의 폭이 넓어져야 한다.

실증 = 근육역학 매커니즘에 기반한 완력테스트, 오링테스트, 그리고 다우징은 아마 가장 ‘참’에 대한 실증을 가장 간단하게 할 수 있는 방식일 것이다. 역학적으로 드러나는 현상에 대한 관찰을 조금만 하다보면 이내 인간의 무한한 능력, 전지전능한 영역이 내재한다는 것을 사실로 알 수있다. 대개 우리가 ‘숨쉬기’라는 생존의 기본적인 행위 조차 – 소화작용 또한 같다. 우리의 지각 능력과는 상관없이 발동되고 있는 인체의 운영 방식이 분명히 존재하고 있음을 우리는 상식적으로 알 수 있다.- 거의 알아채지 못하고 생활하는 것처럼 근육역학을 통해 드러나는 알아차림의 능력 또한 언제나 발동되고 있지만 단순히 지각하고 있지 못하는 것일 뿐임을 알게 된다.

The only way

I post the article from Gretchen Rubin. It is a part of her Interview with Greer Hendricks. I think she reveals some insights to which everyone can link themselves. They might be the most general type of advice but the hardest ones to do in reality. This morning I read this piece and I contemplated on it for my own weaknesses that I think I should get rid of. I completely agree with Greer that the only way past is to go through it, be humbly brave to stand up to it.


Gretchen: What’s a simple habit or activity that consistently makes you happier or more productive?

Greer: Exercise.  I work out first thing in the morning usually seven days a week — a mixture of running, interval weight training and yoga (which I do with my husband on Sundays).  I find that no matter what curveballs are thrown at me during the day I am much better equipped to handle them if I’ve moved my body.

Gretchen: Is there a particular motto or saying that you’ve found very helpful? (e.g., I remind myself to “Be Gretchen.”) Or a quotation that has struck you as particularly insightful? Or a particular book that has stayed with you?

Greer: The only way past it is through it.  When I dread a task — filling out tricky insurance forms, a challenging rewrite or a difficult conversation — I remind myself of these words and forge forward. Also, one of my favorite mottos is one I learned from you: accept yourself, and expect more from yourself. 

Source: https://gretchenrubin.com/2018/01/greer-hendricks/

오즈의 마법사

도로시가 물었다. “어떻게 그곳에 가죠?” 

걸어가야 한단다. 아주 먼 곳이지. 어떤 때는 즐겁게, 하지만 어떤 때는 무섭고도 힘겨운 일을 거치면서, 그렇게 걸어가야만 하는 아주 먼 곳이란다그러나걱정하지 말아라. 내가 아는 모든 마법을 동원해서 네게 해가 미치지 못하도록 할 테니까.” 북쪽 요정이 대답했다

프랭크 바움, 오즈의 마법사 – 

출처: 가지 않은 의창 지음, Rainbow books, 2015, 에필로그 p.237

 

내 안에 숨 쉬는 본질에 대한 확신은 우리가 걸어가는 모든 길에서 위안과 평안을 가져다준다. 설사 눈앞에 벌어지는 상황이 예상을 벗어나는 그 무엇이 되더라도, 미처 예상하지 못한 자신의 무지를 반성하고 우주의 장엄한 설계에 찬양을 보낼 뿐이다. 무섭고도 힘든 일은 우주가 보낸 선물이요 내가  집중하여 벗겨내야 할 그 무엇이다.  순간순간이 우주의 설계를 한치도 벗어날 수 없다는 확신 위에 삶은 언제나 즐겁고 행복한 시공간으로 가득 찬다. 아주 먼 곳인 줄 알았던 그곳이 지금 내딛는 발걸음 아래에 이미 있다는 것을 100% 아는 날까지….

삶의 의미

살아야 할 이유를 아는 사람은 거의 어떠한 상태에서도 견딜 수 있다.” _ 니체 

빅터프랭클의 책에서도 알 수 있는 것이지만 삶에서 의미를 찾는 것은 삶의 가장 근본적인 뿌리를 아는 것과 같다고 생각을 한다

나는 왜 사는가? 라는 질문에 행복한 웃음을 띠며 논리정연하게 자신감 충만한 낙관적인 자세로 막힘없이 대답을 할 수 있을까

나는 왜 명상을 하는가? 나는 왜 수련을 할까? 나는 왜 건축가로서의 사명을 유지하려고 하는가? 나는 왜 결혼을 했을까? 나는 왜 아이를 낳으려고 하는가

삶에서 각자가 처한 방식대로 무수히 많은 질문이 가능하고 그 질문에 정당하게 대답하기 위해서는 비록사실이 아닐지라도 각자 만이 추구하는 의미가 살아 숨 쉬어야 한다

내가 살아야 할 이유를 안다면 죽어야 할 이유 또한 아는 것이고 그럴 때에 비로소 현재의 삶에 온전히 몰입할 힘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내 안에 살아 숨 쉬는 ‘의 존재를 증거로 확인을 할 수 있다는 것(다우징, 근육역학)이 얼마나 큰 복인지… 생각하면 할수록 내가 이 땅에 태어난 이유를 생각하고 또 생각할 수밖에 없다

내가 나의 ‘진존재 100% 아는 것이 나의 사명이자 그 존재답게 삶을 사는 것이 내가 이 땅에서 살아가는 이유이다

내가 죽고 난 후 나를 어떻게 기억했으면 좋을지 생각한 적이 있다. 나의 묘비명에 쓰였으면 하는 문구이기도 하다

언제나 미소를 잃지 않고 우주의 주인답게 살기 위해 매 순간 깨어 있고자 노력했던 사람

결과에 대한 집착

결과에 집착한다는 말은 곧 어떤 목표나 욕망이 이루어졌음을 염원하는 마음에서 나오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아직 안 이루어 졌음 혹은 안 이루어졌을 때 생기는 두려움과 긴장 대한 확인 작업이다

많은 () 사상 문헌을 통해 알 수 있는 사실은 최고의 깨달음은 결과에 집착하지 않는 행위에서 나온다는 것이다

일본 궁도, 검도, 유도의 핵심 사상이 그러하며 힌두 전통의 바가바드기타에도 반복적으로 나오는 내용이기도 하다

마땅히 해야 할 바를 행하는 자세. 그렇게 되려면 매 순간 자신이 원하는 어떤 결과를 기대하는 것이 아니라 그 순간에존재로서의 삶을 온전하게 이루는 것이다

다비드의 조각상이 거친 대리석 돌 속에 숨겨져 있는 것처럼 우리의은 이미 우리 속에 존재한다

이미 있음에 대한 이해가 부족할 경우 결과에 대한 섣부른 집착과 걱정이 생기게 마련이다.

우리의 목표, 찾고자 하는 그 무엇이 존재한다면 이 또한 광활한 우주 안에서 일어나는 일일 수밖에 없다내가 만약 그 광활한 우주 라면 내가 바라는 것들, 원하는 목표찾고자 하는 모습 등은 이미 내 안에서 꿈틀대며 밖으로 나오려고 발버둥 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해볼 수 있다. 그런 발버둥을 우리는 무시하고모른 채 살아가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결과에 집착하지 않는 자세는 따라서이미 있음’, ‘이미 도달했음이라는 대전제하에 올바르게 성립될 수 있는 자세이다. 내가 바라는 그 어떤 것도 이미 내 안에 있기에, 나이기에, 내가 유일하게 할 수 있는 것은 이미 도달한자 답게 평온한 마음과 넓은 포용력으로 자신 있게 내 안에서 꺼내 보이는 것이다

오늘의 명언

 

 

우리는 찾아 탐험하길 그치지 않으리

하지만 우리 탐험하기의 모든 종착지는 

우리가 출발했던 바로 그곳이 되고

온전히 새로이 그곳을 발견하게 되리

– T.S 엘리엇, 리틀 기딩-

출처: 가지않은길, 최의창 지음, 레인보우북스, 2015. p.3

 

한국 선사상의 가르침

오이겐 헤리겔이 지은 책활쏘기의 선(정창호 옮김걷는책, 2017)’ 의 내용 중 아래와 같은 문구가 있다

해야 할 것에 대해 생각하지 마십시오. 어떻게 하면 될지를 궁리하지 마십시오. 쏠 때는 쏘는 사람 자신도 모르게 쏘아야만 흔들림이 없습니다. 활시위가 엄지손가락을 순간적으로 베어버린 듯이 되어야 합니다. 다시 말해 오른손을 의도적으로 열어서는 안 됩니다!” 

책의 내용 중 이런 내용이 많다. 쏘겠다는 의도 없이 쏘아야 하는 상황의도 없는 행함. 과연 이해가 되는 내용인지 처음 읽을 때는 상당히 그 뜻을 헤아리기 위해 노력을 했다

다년간 한국 () 사상 수련을 통해 내 안의 우주, 내 안의 참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는 연습을 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그 문구를 생각해보니 그 뜻이 살아 돌아오는 것 같다. 결국, 가장 최고의 행위는 내 안의 그것에게 맡겨야 한다는 뜻이다. 의도가 없다는 것은 결국 개체성의 의도를 전혀 가지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개체성의 죽음은 곧 전체성의 부활이다

몸의 근육을 통해 드러나는 반응들, 다우징을 통해 알 수 있는 초감각적 지각이 이에 해당한다

궁도의 핵심 또한 꼭 명중을 하고야 말겠다는 의지로 완성되는 것이 아닌 활과 목표물과 내가 하나 됨을 통해 자연스레 이루어지는 하나의 과정일 뿐일 것이다

상대방을 보지 않고 공만 보고 뛰다 보면 어느 순간 나와 라켓과 공이 하나가 되는 순간이 옵니다.”_현정화 선수(같은 책, 맺음말옮긴 이

상대방을 꺾겠다는 생각이 아니라, 지금 내가 이 순간에 온전히 집중하고자 하는 대상과의 합일이 곧 최고 수준의 결과를 드러낸다. 상대방을 꺾고 금메달을 따겠다는 앞선 생각이 아닌 지금 이 순간에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집중을 하는 것이다. 공만 보고 뛰다 보면 어느새 가장 자연스러운 동작, 이미 공이 어디로 올지 안다는 듯 몸이 나를 이끄는 몰입의 상황이 온다는 것이다

삶 또한 같은 맥락에서 볼 수 있다. 나와 우주와 나의 목표가 셋이 아닌 하나라면? 어떻게 도달할지가 문제가 아니라 이미 도달한 내가 어떻게 그것을 드러낼지가 질문이 된다. 접근방식이 근본적으로 바뀌게 되는 것이다